정원오 성동구청장 “사회적 약자 울타리 되어 스마트 포용도시 만들 것” (서울신문 2018. 11. 14) > 보도자료

본문 바로가기

공지사항

  • 알림마당
  • 공지사항

정원오 성동구청장 “사회적 약자 울타리 되어 스마트 포용도시 만들 것” (서울신문 2018. 11. 14)

성동미래 일자리(주) 조회수:1,127
2018-11-15 13:18

“민선 7기 비전인 ‘스마트 포용도시’를 만들기 위해선 사회적 약자들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. 어르신뿐 아니라 경력단절여성, 취약계층 청년,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.”

  • SSI_20181114171703_V.jpg
정원오(왼쪽) 성동구청장이 성동미래일자리주식회사의 카페 2호점인 구청 ‘책마루 카페’에서 커피를 주문하고 있다.
성동구 제공


정원오 성동구청장은 14일 성동미래일자리주식회사를 성장시켜 지역 내 사회적 약자들을 모두 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.

정 구청장은 성동미래일자리주식회사 설립과 관련해 “60대는 아주 건강한데 퇴직하면 곧바로 복지 수혜자가 된다”며 “복지 대상이 아니라 일을 하면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해 60대를 전문적으로 고용하는 회사를 만들게 됐다”고 설명했다. 주식회사 형태를 띤 것과 관련해선 “구 예산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어 주민 참여가 가능한 주식회사 형태로 출범시켰다”며 “설립 취지에 공감하는 분들이 주식을 매입해 7(구청)대3(민간) 비율로 시작했는데, 앞으로 민간 비율을 더 높여갈 계획”이라고 했다.

정 구청장은 어르신들이 복지 수혜자에서 벗어나 소득을 창출하고 사회활동도 하고 있어 만족도가 굉장히 높다고 했다.

“어르신들께서 자신들 삶이 바뀌었다고 할 때 가장 행복합니다. 일자리 자체가 최고의 복지라는 사실, 그리고 지자체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절감하고 있습니다.”

김승훈 기자 hunnam@seoul.co.kr